6.25 자녀수당이란 6.25 전쟁 중 전사하거나 순직한 전몰군경 혹은 순직군경 자녀의 생활안정과 복지향상을 위하여 수당을 지원하는 복지제도입니다.

6.25자녀 수당

지원자격

6.25전투기간 중 전사 또는 순직한 전몰·순직 군경의 선순위 자녀 1인이 대상입니다.

지원금액

  • 제적자녀
    • 전사자의 미성년 자녀로서 연금을 받다가 성년이 되어 연금을 받을 유족이 없어 제적된 자
    • 연금 매월 124만원 지급
      • 제적 위로 가산금 5만원 지급
  • 승계자녀
    • 전사자의 배우자 또는 부모가 연금을 받다가 1997년 12월 31일 이전에 사망한 경우의 자녀
    • 연금 매월 105만 4천원 지급
  • 신규 승계자녀
    • 전사자의 배우자 또는 부모가 연금을 받다가 1998년 1월 1일 이후 사망한 경우의 자녀
    • 연금 매월 12만 4천원을 지급
      • 생계곤란 추가 지원 11만 4천원

신청방법

주소지 관할 보훈지(방)청에 신청할 수 있습니다.

문의처

6.25자녀수당 혜택을 받으시는 분들께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대화에 참여

댓글 2개

  1. 승계자녀와 신규대상을 차별하는 이유가 무었인지요?
    상기 구분한 내용을 보니, 98.1.1기준으로 차별구분 하는데,그 내용이 애매모호할뿐 아니라 6.25자녀가 얼마나 많아서 국가예산을 소모하는지(?) 그 타당합리
    적인 이유가 무언지 설명이 필요하군요!!!안할말로 시중에 떠도는 얘기는 월남고엽제,광주사태,무슨민주화
    등 이해하기 힘든 사유로는 많은 보상금을 지급하며
    6.25로 부모 잃은 자녀에게는 왜 이리 인색합니까???

    1. 안녕하세요. 김형동님.
      잘 아시겠지만 1998년에 6.25 전몰군경자녀수당이 신설될 당시 98년 1월 1일을 기점으로, 이전의 승계자녀에게는 약 100만원의 수당을 매월 지급하고, 이후의 신규대상은 수당을 받을 수 없었습니다. 그 후 2015년 국가유공자법 개정안이 통과되어 신규자녀도 수당을 받을 수 있게 됐지만 수급액이 무려 10배 가량 차이가 납니다.
      제 개인적으로도 똑같은 유자녀임에도 불구하고 전사자의 배우자 혹은 부모의 사망일에 따라 국가의 지원이 차등 적용된다는 사실이 무척 안타깝습니다. 불합리한 부분은 법률의 개정을 통해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인 추가 개정이 이뤄지길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