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 대상자, 지원금액 및 이자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ICL: Income Contingent Loan)이란 경제적 여건에 관계없이 균등한 고등교육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대학생에게 학자금을 대출해주고 원리금은 소득 발생 후에 소득 수준에 따라 상환하는 제도입니다.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

지원자격

교육부 및 한국장학재단과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에 관한 협약을 체결한 국내 대학(대학원 제외)에 재학 및 입학·복학 예정인 대한민국 국민이 해당됩니다.

  • 직전학기 성적 70/100(C학점) 이상, 12학점 이상 이수
    • 단, 소속대학의 최저 이수학점이 12학점 미만인 경우는 소속대학의 학사규정에 의함
    • 신입생, 편입생, 재입학생인 경우 적용 제외
  • 소득 8구간 이하로 만 35세 이하인 학부생
    • 다자녀(3자녀 이상) 가구 학생은 소득구간에 관계없이 이용 가능
    • 장년층의 재교육 및 계속교육 활성화를 위해 소득 8구간 이하, 전문대 계약학과(‘채용조건형’에 한함) 학부생은 만 45세까지 대출 가능
    • 선취업 후진학자 및 중소기업재직자에 한해 만 45세까지 대출 가능

지원금액 및 이자

등록금 대출은 소요액 전액, 생활비 대출은 연간 300만원 한도(학기당 150만원) 내에서 대출금리 연 2.2%(변동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습니다. 소득분위 3분위 이하는 생활비 대출에 한하여 의무상환 개시 전까지 무이자 혜택이 있습니다.

대출 상환방식

취업 후 상환 학자금대출의 상환방식은 한국장학재단에 수시로 납부하는 자발적 상환과 소득 수준에 따라 국세청이 통지·고지하여 납부하는 의무적 상환 방식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의무적 상환의 경우에는 연간소득을 기준으로 상환액이 결정되어 연말정산 및 소득세 신고가 끝난 전년도 소득을 파악해서 금년에 의무상환액을 부과하는 구조입니다. 그동안은 채무자가 대출금을 자발적으로 상환하더라도 의무상환액을 별도로 납부해야 했었습니다. 하지만 2018년부터는 자발적 상환액도 의무상환한 것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자발적 상환으로 다음해 의무상환에 대비해 상환계획을 세우기가 한결 수월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의무상환 유예

이 밖에도 의무상환해야 할 시기에 실직이나 폐업 등으로 소득이 없어 경제적으로 곤란한 채무자에 대해서는 의무상환을 유예할 수 있도록 변경되었습니다. 기존에는 근로 및 사업소득에 대한 의무상환 대상자가 대학생인 경우에만 재학기간 동안 등록금 등으로 사용하도록 의무상환을 유예할 수 있었습니다.

  • 폐업해 사업소득이 없는 경우: 근로·퇴직·양도소득의 합이 상환기준보다 적으면 대출 상환 유예
  • 실직자, 육아휴직 등으로 근로소득이 없을 경우: 사업소득이나 퇴직·양도소득이 상환기준보다 적으면 상환 유예
  • 폐업 후 실직 등 사업소득과 근로소득이 모두 없을 경우: 퇴직·양도소득이 상환기준보다 적으면 상환 유예

만약, 학자금 대출 상환을 유예하고 싶다면 종합소득세 확정신고 기한(매년 5월31일)이 종료된 후 6월1일부터 신청하면 됩니다. 학자금 대출 상환 유예 기간은 실직 후 재취업 기간을 고려해 2년을 초과하는 해의 12월 31일 까지로, 최장 2년6개월간 학자금 대출 상환을 유예할 수 있습니다.

신청방법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습니다.

문의처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 혜택을 받으시는 분들께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