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격리치료명령 결핵환자 부양가족 생활보호비 지원제도란 전염성 다제내성결핵 및 치료비순응 결핵환자 중에서 저소득환자에 대하여 입원이나 격리치료명령시 부양가족생활보호비를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환자의 입원치료 순응도를 높여 치료성공률을 함께 높이고 지역사회 결핵균 전파를 방지하기 위한 지원사업입니다.
입원 격리치료명령 결핵환자 부양가족 생활보호비

지원자격

입원·격리치료명령[1]입원명령이란 전염성 다제내성결핵 환자를 돕고, 관련 치료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입니다.을 받아 소득을 상실한 입원치료 중인 결핵환자로 소득인정액이 기준 중위소득의 120% 미만인 경우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단, 기초생활수급자는 제외됩니다.
(단위: 원/월)

2021년기준 중위소득 120%
1인가구2,193,397
2인가구3,705,695
3인가구4,780,740
4인가구5,851,548
5인가구6,908,848
6인가구7,954,324
7인가구8,996,638
8인가구10,038,952

지원금액

가구별 생계급여 최저보장수준으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단위: 원/월)

2021년 생계급여
수급기준
중위소득 30%
1인가구548,349
2인가구926,424
3인가구1,195,185
4인가구1,462,887
5인가구1,727,212
6인가구1,988,581
7인가구2,249,159
8인가구2,509,738

참고로, 2018년부터 선택진료비와 상급병실비 부담이 줄어들었습니다. 기존에는 선택진료의사에게 진료를 받는 경우 항목에 따라 약 15~50%의 추가비용이 부담되었으나, 2018년 1월부터 선택진료가 완전히 폐지되었고 이에 따른 추가 본인부담이 사라졌습니다. 또한 2018년 7월부터는 2~3인실 병실에 건강보험이 적용되어 입원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신청방법

  1. 입원·격리치료 환자: ‘부양가족생활보호비 지원신청서’ 및 관련 서류를 주소지 관할보건소에 제출
  2. 보건소: 의뢰환자 가구 소득조사 결과를 확인하여 지원대상 확정
  3. 보건소: 가구별 생계급여 기준에 따라 부양가족생활보호비 지원

문의처

참조

참조
1 입원명령이란 전염성 다제내성결핵 환자를 돕고, 관련 치료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