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망대출이란 2018년 2월 8일부터 최고금리가 인하됨에 따라 상환능력이 있으나 오히려 제도권 대출 이용이 어려워진 저신용 저소득 차주의 자금 이용을 지원하기 위한 제도입니다.

자격

최고금리인하 시행 전인 2018년 2월 7일 이전에 연 24% 초과 고금리 대출을 3개월 이상 성실 상환하다 만기가 6개월 이내로 임박한 저신용·저소득자가 지원대상입니다. 만약, 2018년 2월 7일 이전에 대출받은 연 24% 초과 고금리 채무를 1년 이상 상환해온 저신용·저소득자라면 만기기준에 관계없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안전망대출을 받기 위한 저신용자와 저소득자의 기준은 아래와 같습니다.

  • 저신용자: 연소득 4,500만 원 이하이면서 신용등급 6~10등급에 해당
  • 저소득자: 연소득 3,500만 원 이하

안전망대출은 최소한의 상환 능력을 전제로 하는 상품입니다. 즉, 소득, 부채, 연체패턴 등을 종합 감안하여 상환능력을 종합적으로 심사한 후 결과에 따라 대출이 거절될 수 있습니다. 특히 대출 연체 대출자, 채무불이행 대출자, 회생 파산 진행 등 공공정보가 등록된 대출자1)국세 및 지방세 체납자, 개인회생 진행, 파산면책결정, 신용회복위원회· 한국자산관리공사·국민행복기금 채무조정 확정자(단, 12개월 이상 성실상환자는 가능) 등 등은 대출이 불가능합니다.

지원내용

제도권 금융기관 및 대부업체에서 빌린 24% 초과 고금리 채무를 12∼24%의 대출로 전환할 수 있습니다. 이때 전환할 수 있는 금액은 최대 2,000만 원까지 입니다. 만약 안전망대출을 성실하게 상환하면 매 6개월마다 최대 3%p의 우대금리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신청방법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지역본부에 신청할 수 있습니다.

문의처

  • 서민금융통합콜센터(전화번호: 1397)
  • 서민금융진흥원
  • 국민행복기금 통합콜센터(연락처: 1588-3570)

참조[+]

1 국세 및 지방세 체납자, 개인회생 진행, 파산면책결정, 신용회복위원회· 한국자산관리공사·국민행복기금 채무조정 확정자(단, 12개월 이상 성실상환자는 가능) 등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