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유공자 대부(대출)지원 자격, 대출금액 및 신청방법

국가유공자 대부(대출)지원 제도는 국가유공자의 생활 안정과 주거안정, 자립기반 조성을 위해 장기·저금리의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복지제도입니다. 금융기관에 금융기관에 대부업무를 위탁하여 저신용자 등도 대부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고 금융기관 위탁대부가 불가능한 신용관리대상자는 보훈처에서 직접대부를 실시합니다.

국가유공자 대부 대출 지원

대출지원자격

국가유공자, 5.18민주유공자, 특수임무유공자와 수권 유족, 보훈 보상대상자와 수권 배우자가 지원대상입니다.

대출금액

아파트 분양 등 주택의 구입 · 아파트 임대(임차) · 개량, 농토의 구입, 사업운영 및 생활안정에 필요한 자금을 연이율 2~3%의 저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습니다.

  • 한도액: 대부 종류별로 300~6,000만원
  • 상환기간: 3~20년

지원(신청)방법

거주지 인근 국민은행 및 농협은행의 ‘나라사랑 대출’ 창구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신용관리대상자의 경우 관할 보훈관서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나라사랑대출 채무부담 경감 확대

2018년부터 나라사랑대출을 이용 후 생계곤란 등으로 상환이 어려워진 제대군인 등 국가유공자의 채무부담을 낮추기 위해 채무조정제도가 시행됩니다.

나라사랑대출이란 국가유공자 등을 대상으로 신용등급에 관계없이 연 2~4%의 낮은 이율로 대출을 하는 제도입니다. 기존에는 나라사랑대출을 이용하고 대출원리금을 체납하게 되면 연 6~9%의 연체이자가 채무상환 전까지 누적되어 왔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등에 해당하는 국가유공자가 신규로 나라사랑대출을 이용하는 경우에는 연체이자를 원금의 20%까지만 부과할 수 있도록 제한됩니다.

이 밖에도 그동안은 대출원리금을 체납하면 중위소득 50% 이하에게 지급하던 월 16~27만원의 생활조정수당을 국가유공자에게 지급하지 않고 전액 대출원리금으로 상환 처리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올해부터는 체납시에도 생활조정수당의 50% 이상은 대출원리금으로 상환 처리할 수 없도록 제한됩니다.

더불어 채무감면 대상도 확대되어 그동안은 채무자가 사망 후 상속인이 없거나 면책을 받은 경우 등에만 제한적으로 감면을 받을 수 있었는데, 앞으로는 생계곤란이나 질병 등으로 상환능력이 없는 것으로 판단된 소액·장기연체 채무자도 채무감면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문의처

  • 국민은행(전화번호: 1599-9999) 및 농협은행(연락처: 1588-2100)
  • 보훈(지)청 및 보훈상담센터(대표전화: 1577-0606)

국가유공자 대부(대출)지원 혜택을 받으시는 분들께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